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단국대 치과병원, 장애인 치과진료비 1억 원 지원

기사승인 2023.11.30  13:05:27

공유
default_news_ad2
▲ 사진=단국대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단국대학교 치과대학 치과병원(원장 이종혁)은 중증장애인의 치과 진료를 위해 1억 원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단국대에 따르면 단국대 치과병원이 운영하는 '충남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중증장애인 치료를 위해 정부로부터 연평균 4억여 원을 지원받고 있다.

그러나 지적장애나 뇌병변장애, 발달장애 등 중증장애인은 고가의 전신마취 장비 사용 등으로 매년 연말이면 지원금이 모두 소진돼 추가적인 치료비 지원이 어려웠다.

이에 단국대 치과병원은 장애인 환자들의 건강권을 보장하고 장애인 구강보건 증진에 앞장서고자 자체적으로 1억여 원의 의료사회사업비를 편성해 장애인 치과 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종혁 병원장은 "중증장애인의 어려운 치료 현실을 감안해 치과병원이 자체적으로 재원을 투입해 치과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며 "중증장애인들의 치과진료 환경 개선을 위해 각 권역센터에 정부 지원이 더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단국대 치과병원은 2010년 보건복지부와 충남도 지정 '충남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개소했다. 마취과 의사(총 3명)가 상주해 장애인전문 원스톱 치과진료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장애인 전신마취환자 1만 4천여 명, 외래(봉사포함) 6만 4천여 명 등 총 8만여 명의 장애인 환자를 진료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