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용산구,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지원

기사승인 2020.09.03  17:46:12

공유
default_news_ad2

- 와트(W)당 700원~1200원 지원… 베란다형의 경우 5만 원 추가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서울 용산구가 기후변화 대응사업의 하나로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주택, 건물에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원하는 주민(소유자 및 세입자, 입주자 대표 등)이다. 지원금(시 보조금)은 와트(W)당 700원~1200원이다. 베란다, 옥상, 지붕형 중 여건에 맞는 제품을 선택할 수 있으며 베란다형의 경우 구 보조금(5만 원)이 추가로 지급된다.

예를 들어 베란다에 325W 규격 제품을 설치하면 지원금은 44만 원(시보조금 39만 원, 구 보조금 5만 원), 자부담은 6만 원(12%)이다. 975W 제품의 경우 지원금은 98만 2500원(시보조금 93만 2500원, 구 보조금 5만 원), 자부담은 51만 7500원(35%)에 달한다.

전기요금 절감액은 일조량, 설치환경 등에 따라 다르지만 베란다형의 경우 월 6000원~1만원 수준이다. 옥상형(3kW 기준)의 경우 월 6만 원가량 절감된다.

미니발전소 설치를 원하는 주민은 태양광 콜센터 또는 ‘서울햇빛마루’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오는 11월 말까지 선착순 접수하며, 예산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용산구 관계자는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전자파나 빛 반사가 거의 없는 친환경 제품”이라며 "생산되는 전기는 냉장고 같은 대기전력에 우선 사용된다“고 말했다.

용산구는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사업 외 건물·주택 에너지효율화(BRP),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보급, 에코마일리지 사업, 환경개선부담금 부과·징수, 연령별 맞춤형 환경교육 등으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기후변화는 인류의 삶을 위협하는 대재앙”며 “에너지 자립율을 높이고 탄소중립(Net-zero)을 실현할 수 있도록 태양광 발전시설에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