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용산구, 소상공인 긴급 경영 안정자금 지원

기사승인 2020.07.27  23:15:55

공유
default_news_ad2

- 신규 창업 또는 전년도 매출액 10억 미만 소상공인 대상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서울시 빅데이터 활용 시스템 신한카드 매출액 분석 자료에 따르면 5월 7일부터 6월 21일까지 용산구 내 소상공인 매출액은 3591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5억 원(7%)이 줄었다. 특히 이태원 관광특구는 감소액이 239억 원으로 전년 대비 6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용산구가 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이태원 관광특구 및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경영 안정자금 50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지원 대상은 올해 1월 1일~6월 30일 중 사업자 등록을 하고 신청일 현재 계속 영업 중인 자영업자(신규 창업 소상공인)와 2019년도 매출액이 10억 원(영업 기간이 6개월 미만인 경우 5억원) 미만인 소상공인이다. 둘 중 하나라도 해당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자등록증상 주된 사업장 소재지가 용산이어야 한다.

사실상 폐업 상태에 있는 업체나 유흥업소, 도박·향락·투기 등 불건전 업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업소 및 점포 재개장 지원금 수령자도 중복 지원하지 않는다. 지역 내 2개 이상 사업장을 운영하는 경우 1곳만 자금을 지급한다.

지원액은 이태원 관광특구의 경우 업소당 100만 원, 그 외 지역의 경우 업소당 70만 원이다. 지원을 원하는 이는 오는 30일부터 9월 4일까지 이태원 관광특구 협의회 사무실 및 사업장 소재지 관할 동주민센터에 자금신청서, 신분증, 통장사본, 사업자등록증 사본, 소상공인 확인서, 매출 입증자료 등을 제출하면 된다.

접수는 5부제다. 거리두기가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자 대표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이면 화요일, 3·8이면 수요일, 4·9면 목요일, 5·0이면 금요일에 신청해야 한다.

용산구 관계자는 "이태원 상권 매출액 감소가 타 지역에 비해 두드러진 것으로 확인돼 지원액에 일부 차등을 뒀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반드시 5부제를 지켜 접수해 달라"고 말했다.

용산구는 매출액 증빙 등 제출 서류를 확인, 지원 대상을 정한다. 결과는 문자로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결정에 이의가 있으면 통보일로부터 7일 이내에 관련 증빙서류를 다시 제출하면 된다. 최종 심사 후 구에서 결정사항을 추가로 통보한다.

지원금은 신청 계좌로 현금 지급된다. 소요 예산은 구 재난관리기금이며 약 6500명(이태원 관광특구 1500명, 그 외 지역 5000명)이 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사실상 전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긴급경영자금 지원은 서울시 자치구 최초"라며 "빠른 시일 내 지원할 수 있도록 구가 선별 작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산구는 지난 6월부터 서울시와 함께 소상공인 생존자금도 지원하고 있다. 7월 10일 기준 생존자금 신청자는 1만 2550명이다. 이 중 1만 802명이 지원대상이다. 업소당 현금 140만원을 지급한다.

이 외에도 구는 ▲무급휴직자 고용유지금 지원 ▲특수고용·프리랜서 노동자 지원 ▲임대료 인하 운동 ▲중소기업제품 우선구매 ▲중소기업·소상공인·청년기업 융자 ▲용산사랑상품권 발행 등으로 경기 침체를 극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