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용산구, 외국인 명예통장 30명 모집

기사승인 2020.06.29  13:14:57

공유
default_news_ad2

- 7월 1일부터 17일까지…영미권, 중화권, 중동 등 권역별로 선발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지난해 말 기준 용산구 등록 외국인 수는 2만 841명. 외국인 주민이 나날이 늘어나는 가운데 외국인 주민들이 앞장서 구와 함께 정책을 만들려는 자치구가 있어 눈길을 끈다.

서울 용산구가 7월 1일부터 17일까지 외국인주민 명예통장 30명을 공개 모집한다.

구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이 당당하게 사회에 참여하고 지역주민들과의 소통과 화합을 위해서다.

지금까지 외국인주민 관련 정책은 일방적인 지원이 대부분이었다. 외국인 명예통장 제도는 외국인 주민과 양방향으로 소통하면서 맞춤형 정책을 함께 만드는 첫 시도다.

구 관계자는 "외국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언어소통의 한계로 일부 외국인의 일탈 행동 등 문제들이 발생했다"며 “명예통장이 구와 외국인 주민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해줌으로써 소통과 협조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명예통장단은 영미권, 중화권, 일본, 동남아, 중동, 유럽 등 권역별로 2~5명씩 총 3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이는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해당 동에서 1년 이상 거주했고 한국어 소통이 가능한 외국인이면 신청 가능하다. 또 구 외국인 지원시설(다문화지원센터), 관련 부서, 거주지 동 주민센터 등 기관 추천도 받을 수 있다.

명예통장으로 위촉되면 월 1회 외국인주민 명예통장 회의에 참가한다. 구 정책사업과 외국인 지원 정보를 제공하고 외국인 주민 협조사항을 전달한다. 또 외국인 주민으로 생활하면서 겪은 애로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구와 함께 고쳐나갈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은 대한민국에서 외국인 주민이 가장 많은 지역 중 하나"라며 "명예 통장단과 함께 외국인 주민의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해 지역사람들과 어우러져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